[캠프 뉴페이스] 윌슨 "늘 긍정적인 김현수, 모두가 좋아했던 동료"

    기사입력 2018-02-09 10:10:00

    ◇포즈를 취하며 밝게 웃고있는 윌슨.  사진=김 용 기자
    "김현수, 늘 긍정적이었고 모두가 그를 좋아했다."

    LG 트윈스는 지난 2년간 위력적인 모습을 보여줬던 데이비드 허프와의 재계약에 실패했다. 그 빈 자리를 채울 선수로 타일러 윌슨을 낙점했다. 허프의 대체자원이기에 윌슨에 대한 관심이 크다. 일단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열리고 있는 LG 스프링캠프에서 윌슨은 순조롭게 적응을 해나가고 있다. 불펜 피칭도 열심히 하고 있는데, 류중일 감독과 강상수 투수코치 모두 "제구는 확실히 뛰어나다. 투심패스트볼의 위력이 좋다"며 만족스러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선수들도 "깡마른 몸이라 처음에는 강한 공을 던질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피칭하는 모습을 보니 공이 매우 좋아보인다"고 설명했다.

    훈련장에서 만난 윌슨은 "몸상태는 아주 좋다. 미국이 아닌 다른 나라 리그의 스프링캠프는 처음인데 매우 익사이팅하다. 훈련 시간도 길고, 뛰는 양도 엄청나지만 지금은 모든 게 다 좋다. 잘 준비해 한국에 들어가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윌슨은 한국 무대에 데뷔하게 된 계기에 대해 "원래 도전하는 걸 즐긴다. 야구 뿐 아니라 새로운 문화에도 관심이 많다"고 말하며 "친하게 지내는 닉 애디튼(롯데 자이언츠 출신)이 한국에 관해 좋은 말을 아주 많이 해줬다. 그래서 결정이 어렵지 않았다"고 했다.

    윌슨은 지난해까지 볼티모어 오리올스에서 활약했다. 공교롭게도 함께 LG에 입단하게 된 김현수와 팀메이트였다. 윌슨은 김현수에 대해 "김현수의 첫 시즌 스프링캠프에서 친하게 지냈다. 김현수는 늘 긍정적이었다. 그래서 모든 선수가 그를 좋아했다"고 말하며 "한국에 대해서도 좋은 얘기를 많이 해줬다"고 전했다.

    윌슨은 한국팬들에게 자신을 소개해달라는 부탁에 "나는 직구, 투심패스트볼, 체인지업, 슬라이더를 던진다. 스트라이크를 던질 줄 안다고 자부한다. 이번 캠프에서는 제구가 완벽하지 않겠지만, 개막에 맞춰 최고의 실력을 보여드릴 수 있게 준비할 것이다. 서울에서의 새로운 생활에 대한 기대가 매우 크다. 나 뿐 아니라 나의 아내도 서울과 LG를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윌슨의 아내는 농구선수 출신으로 해설위원 일을 한 경험도 있다고 한다. 큰 키에, 아름다운 외모로 SNS 상에서 벌써 한국팬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는 후문이다.


    피닉스(미국 애리조나주)=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