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 문 대통령에 서울·부산 소녀상 철거 요청"

    기사입력 2018-02-10 08:32:35

    (평창=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올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9일 오후 강원도 용평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2018.2.9 scoop@yna.co.kr
    (평창=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올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9일 오후 강원도 용평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2018.2.9 scoop@yna.co.kr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9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한일 정상회담에서 주한 일본 대사관과 부산의 일본 총영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을 철거하라고 요구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아베 총리가 "일본 대사관 앞 소녀상은 외교상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말하며 이런 요구를 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회담에서 일본 대사관 앞의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 움직임을 염두에 두고 "적절한 대응"을 요청하기도 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정상회담 후 일본 기자들에게 "한일합의에 대해 일본의 입장을 (문 대통령에게) 명확하고 상세하게 전달했다"며 "한일합의는 (위안부 문제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는 합의다. 국가와 국가의 약속은 두 나라 관계의 기반이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문 대통령과 미래지향의 한일관계를 만들어가야 한다는 인식을 공유했다"고도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지금 순간에도 북한은 핵·미사일 개발 계획을 집요하게 추구하고 있다"며 "'이러한 현실을 국제사회는 직시해야 한다. 대화를 위한 대화는 의미가 없다'는 것을 문 대통령에게 확실히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정책을 변경하도록 압력을 최대한까지 높여갈 필요가 있다"며 "미국과 일본 사이에서 완전하게 일치한 이런 확고한 방침을 문 대통령과도 다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가 회담에서 문 대통령에게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관련해 "평창 올림픽 후가 가장 중요한 국면이 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아울러 아베 총리가 회담에서 문 대통령과 한·중·일 정상회의의 조기 개최에 뜻을 함께 했으며, 한반도 유사사태가 발생할 때를 대비해 한국에 체류하는 일본인의 대피와 안전확보에 대해 연대하자는 데에서도 의견 일치를 봤다고 전했다.







    bkkim@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