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5위 굳히기. LG에 86대78 승리

    기사입력 2018-02-09 21:21:44

    전자랜드 정효근이 LG전서 3점슛을 던지고 있다. 사진제공=KBL
    인천 전자랜드가 엘리펀츠가 브라운과 김낙현의 활약으로 창원 LG 세이커스를 누르고 5위를 굳혀가고 있다.

    전자랜드는 9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LG와 원정경기에서 86대78로 이겼다. 이번시즌 5라운드 내내 전자랜드가 LG에게 모두 이겼다. 전자랜드는 25승 19패를 기록, 6위 안양 KGC인삼공사와 격차를 1.5경기로 벌렸다. LG는 30패(14승)째를 안았다.

    브랜든 브라운은 33득점-7리바운드-6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김낙현은 3점슛 5개를 꽂는 등 16득점을 해 알토란같은 활약을 했고, 정효근도 3점슛 3개 등으로 11득점했다.

    LG도 외국인 선수 제임스 켈리가 분전했다. 21득점-14리바운드로 골밑을 지켰다. 김종규도 12득점-6리바운드로 도왔다. 하지만 다른 선수들의 활약이 부족했다. 두자릿수 득점을 한 선수가 둘 뿐이었다. 3점슛 성공률도 13개를 던져 단 2개만 들어가는 등 슛이 안정적이지 못했다.

    1쿼터는 20-16으로 4점차에 불과했지만 2쿼터에 브라운이 10득점, 정효근이 9득점을 하면서 단숨에 47-31로 점수차를 벌렸다. 3쿼터에 사실상 승부가 갈렸다. 답답한 LG의 공격 속에서 전자랜드가 차근히 득점을 쌓았다. 72-49, 23점차로 벌어졌다.

    4쿼터 중반이후 전자랜드가 방심을 하며 실수가 나오기도 했지만 승부에 영향을 끼치지는 않았다. LG가 마지막까지 힘을 냈지만 시간이 짧았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