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삐삐야 안녕"…'8일 득녀' 백종원♥소유진, 행복한 미소

    기사입력 2018-02-09 09:42:35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백종원-소유진 부부가 8일 득녀했다.

    소유진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오후. 삐삐야 안녕.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서 소유진은 갓 태어난 셋째 딸을 품에 안고 따뜻한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 모녀를 바라보는 백종원의 사랑스러운 눈빛이 보는 이들마저 행복하게 만들었다.

    소유진은 지난 8일 저녁 서울의 한 산부인과에서 셋째 딸을 낳았다. 관계자는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하다. 딸을 출산을 남편 백종원이 내내 지켜봤다. 셋째 딸의 탄생에 가족 모두 기뻐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백종원-소유진은 지난 2013년 결혼, 이듬해 첫아들 용희 군을 얻었다. 이후 2015년 둘째 서현 양을 출산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