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 박항서 감독 "무거운 책임감 느낀다"

    기사입력 2018-02-08 20:44:07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베트남을 준우승으로 이끈 박항서 감독이 소감을 밝혔다.

    박 감독은 8일 인천 송도 홀리데이인인천 송도호텔에서 가진 귀국 기자회견에서 "사실 노력했지만 이런 결과까지 나오리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면서 "귀국하면서 베트남 국민께서 선수들이 부담스러운 마음이 들 정도로 격려해줘서 책임감도 느끼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준우승 비결에 대해 "준비하는 과정에서 이영진 수석코치와 논의했다"면서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선수와 코칭스태프간에 신뢰와 믿음이 있지 않았나 생각된다. 또 선수들이 열정과 노력이 결과에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같은 대회에서 4위에 그친 한국 U-23 대표팀에 대핸 "한국 축구(가능성)는 무궁무진하다고 생각한다. 내가 월드컵에 두 번 나갔지만 그때보다 지금 선수들은 심리적이든 육체적이든 무겁게 여기는 것 같다. 잘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이 4강 신화를 창조했던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거스 히딩크 감독을 코치로 보좌했던 박 감독은 지난달 AFC U-23 챔피언십에서 베트남의 준우승을 지휘했다. U-23 챔피언십 준우승은 베트남이 역대 AFC 주최 대회에서 전체 연령별 축구대표팀이 거둔 최고의 성적이다. 박 감독은 베트남의 축구 영웅이 됐고, 그 공로로 베트남 정부로부터 3급 노동훈장을 받기도 했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