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우상호 의원이 밝힌 '1987 주역' 배우 우현-안내상

    기사입력 2018-01-12 08:34:27 | 최종수정 2018-01-12 08:45:32

    '썰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배우 우현, 안내상과의 인연을 전했다.

    JTBC 이슈 리뷰 토크쇼 '썰전'에서 1987년 남영동에서 고문을 받다 숨진 서울대생 故박종철 열사의 31주기를 맞아, 당시 연세대 총학생회장으로 6월 항쟁의 선두에 서 있던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MC 김구라는 이와 관련해 요즘 화제가 되고 있는 사진 한 장을 소개했다. 1987년 6월 민주항쟁의 뜨거웠던 역사의 현장 속에 있는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과 배우 우현씨의 사진이었다. 이들은 당시 경찰이 쏜 최루탄을 머리에 맞아 숨진 연세대학교 학생 故이한열 열사 장례식 때 영정 옆을 지키고 있었다.

    우상호 의원은 "사진을 잘 보면, 우현씨 머리는 삭발 한 것이다. 이는 1987년 4월 13일 전두환 대통령이 호헌 조치를 발표했을 때, 연세대 학생들이 항의하는 의미로 머리를 깎은 것이다"라고 사진에 대해 설명했다.

    우 의원은 "우현은 당시 집회를 주도하는 사회부장이었다"며 "그때 우현에게 '단식을 할래? 삭발을 할래?'했는데 우현이 굶는 건 못한다고 했다. 그래서 우현이 삭발을, 내가 단식을 했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안내상에 대해서는 "안내상은 1988년 미국문화원 도서관에 시한폭탄을 설치했다. (아마 지금도) 미국을 못 갈 것이다. 한국 블랙리스트엔 없는데 미국 블랙리스트에 올랐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