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트비아 방문 아베, 국제사회에 대북 압박 강화 촉구

    기사입력 2018-01-13 23:17:51

    라트비아를 방문중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3일 핵무기와 장거리 탄도미사일 개발을 추진중인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할 것을 국제사회에 촉구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마리스 쿠친스키 라트비아 총리와 회담을 가진 뒤 발표한 발표문에서 "법치에 기반한 국제사회의 질서가 도전을 받고 있는 만큼, 두 나라는 이 시스템을 유지하고 강화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면서 양국의 두 지도자가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대해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또 유엔 대북 제재 결의의 완전한 이행이 북한에 대한 압박을 높이고, 북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유럽연합(EU)과 지난달 합의한 자유무역협정(FTA)인 경제동반자협정의 조속한 비준을 촉구했다.

    아베 총리는 5일간의 일정으로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불가리아, 세르비아, 루마니아를 방문중이다.

    bingsoo@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