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다스 120억' 관리한 협력업체 직원 소환

    기사입력 2018-01-13 20:40:03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비자금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비자금으로 지목받은 120억원을 직접 관리한 다스 협력업체 직원을 소환 조사했다.

    서울동부지검에 꾸려진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은 다스 협력업체 세광공업 경리팀 이모씨를 비공개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이씨는 다스의 전 경리팀 직원 조모씨의 부탁을 받고 약 80억원을 받아 자신과 지인의 계좌에 입금하는 등 돈을 직접 관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돈은 이자 등이 붙어 2008년 120억원으로 불어났다.

    검찰은 이씨를 상대로 조씨에게 돈 관리를 부탁받은 경위와 그 부탁을 들어준 이유, 이후 돈을 다스 계좌로 넘긴 과정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씨가 문제의 돈을 조씨의 개인 횡령 자금으로 인식했는지 회사 차원에서 조성된 돈으로 생각했는지에 대해서와, 조씨가 이씨에게 써준 것으로 보도된 자필 확인서에 대해서도 캐물을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이씨에 대한 조사를 마친 이후 조씨와 다스의 인감을 관리했던 김성우 전 사장에 대한 소환조사도 이어나갈 예정이다.

    comma@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