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칙한동거' 윤정수, 워너원 세배 온몸으로 거부 '벌러덩'

    기사입력 2018-01-12 22:32:44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발칙한 동거' 윤정수가 세배를 온몸으로 거부했다.

    12일 밤 방송된 MBC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에서는 윤정수·육중완·워너원 강다니엘·김재환·옹성우의 동거기가 그려졌다.

    이날 워너원과 윤정수, 육중완은 다 함께 모여 집밥을 먹었다. 폭풍 먹방을 펼친 이후 소화를 시키던 중 옹성우는 윤정수에게 "새해가 됐으니까 세배를 드리겠다"고 말했다.

    옹성우의 말에 화들짝 놀란 윤정수는 "무슨 세배냐"고 거부했고, 옹성우는 "세뱃돈으로 방세를 돌려달라"고 말했다.

    윤정수의 철벽 방어에도 워너원과 육중완은 기어코 세배를 하려고 했다. 이에 윤정수는 바닥에 드러누워 세배를 격하게 거부해 폭소케 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