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뉴스룸' 정봉주 "안철수, 내 상대로 보지 않는다" 돌직구

    기사입력 2018-01-04 09:04:24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특별사면에 의문을 제기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안 대표를 상대로 보지 않는다"며 돌직구를 날렸다.

    지난 3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 출연한 정 전 의원은 "안철수라고 하는 정치인에 대해 제가 기분 나빠할 것도 없고 예민하게 반응할 것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손석희 앵커는 "안 대표에 대해 굉장히 예민하게 반응한 걸로 해석해도 되냐"고 물었고, 정 전 의원은 "안 대표는 '왜 사면했습니까'라고 묻기 전에 제가 감옥에 갈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먼저 얘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안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첫 특별사면 직후 "이번 사면에서 경제인, 정치인들을 배제하는 원칙 하에서 됐다고 발표했다. 유일하게 한 분에 대해 국민이 납득할 충분한 설명이 필요할 것"며 정 전 의원의 사면에 의문을 제기한 바 있다.

    한편 정 전 의원은 2007년 대선을 앞두고 당시 이명박 후보가 BBK 주가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때문에 선거법 위반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받고 복역해 만기 출소했다. 피선거권은 2022년까지 박탈된 상태였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