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간장' 이정신X이열음X서지훈, 떡잎부터 다른 꼬꼬마 시절 공개

    기사입력 2018-01-04 08:23:21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OCN 로맨스 '애간장'이 주연 3인방인 이정신-이열음-서지훈의 어린 시절 사진을 공개했다.

    '애간장'은 실패한 첫사랑이지만 10년 째 그 사랑을 잊지 못하는 '내'가 10년 전의 '나'를 만나 '첫사랑 원상복구' 에 나서는 이야기다. 첫사랑과의 과거를 바꾸고자 하는 스물여덟 '강신우'(이정신 분)와 열여덟 '강신우'(서지훈 분)가 첫사랑 '한지수'(이열음 분)를 두고 삼각관계를 이루는 사상 초유의 러브라인을 선보일 예정이다.

    OCN 로맨스 '애간장'은 주인공이 이루지 못한 첫사랑을 이루고자 10년 전 과거로 돌아가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에 따라 '애간장'은 그 때 그 시절의 추억에 대한 향수를 자극할 주연배우들의 실제 어린 시절 사진을 시청자에게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정신은 똘망똘망한 눈과 뚜렷한 눈썹, 앙 다문 입까지 이미 어릴 적부터 이미 완성된 외모로 눈길을 끌고 있다. 또 졸업사진 속 서지훈은 드라마 스틸 사진이라 해도 믿을 정도의 변함없는 비주얼을 자랑하며 '애간장'에서의 열여덟 '강신우'의 모습을 기대케 했다. 이열음 또한 통통한 볼살을 자랑하는 아기 시절 사진은 물론 보는 이도 미소 짓게 만드는 싱그러운 웃음과 가녀린 분위기가 '애간장' 속 '설렘 유발자'인 한지수 그 자체의 모습으로 보여 눈길을 모으고 있다.

    '애간장' 제작진은 스물여덟 살의 '강신우'(이정신 분)와 열여덟 살의 '강신우'(서지훈 분)가 첫사랑 '한지수'(이열음 분)를 두고 펼치는 기상천외한 삼각관계에 대해 "세 명의 배우가 각자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한 만큼 더욱 설레고 두근거리는 로맨스를 보시게 될 것"이라며 "추운 겨울 속 따뜻하게 불어오는 봄바람 같은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OCN은 토, 일요일에 선보인 'OCN 오리지널'로 믿고 보는 장르물의 명가가 된 것에 그치지 않고, 매주 월, 화요일 OCN만의 색깔을 입힌 'OCN 로맨스' 블록을 편성해 콘텐츠를 확장하고 있다.

    OCN 로맨스 '애간장'은 1월 8일 (월) 첫 방을 시작으로, 매주 월, 화 밤 9시 방송 예정이며, 프리미엄 동영상 서비스 옥수수(oksusu)를 통해 매주 수, 목요일 오전 10시 먼저 만나볼 수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