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리스힐튼, 연하배우 크리스질카와 약혼 '설원위 키스 프러포즈'

    기사입력 2018-01-03 09:13:38

    사진=패리스 힐튼 인스타그램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미국의 호텔 재벌 힐턴가 상속녀 패리스 힐튼이 4살 연하 배우 크리스 질카와 약혼했다.

    2일 할리우드 연예매체 '피플'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주말 질카는 미 콜로라도 주 애스펜의 고급 스키 휴양지에서 힐튼에게 프러포즈를 했다. 힐튼은 8년 전 질카를 만나 지난해 2월부터 열애를 인정하고 교제해왔다.

    힐튼은 자신의 SNS에 "이렇게 행복하고 편안하며 사랑받는다고 느낀 적이 없다"며 "그는 내 모든 길에서 완벽하며 동화가 실제로 있다는 걸 보여줬다"라는 글과 함께 질카에게 프러포즈를 받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서 질카는 설원에 무릎을 꿇은 채 반지를 꺼내 프러포즈를 하고, 힐튼이 이를 수락한 뒤 두 사람은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있다.

    패리스 힐튼 대변인도 "두 사람이 약혼식을 올린 것이 맞다"며 "곧 결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패리스 힐튼의 약혼남 질카는 TV 시리즈 '레프트오버', 드라마 '노우비시어트', 영화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베어', '딕시랜드' 등에 출연했다. 최근 힐튼과 함께 공개석상에 자주 얼굴을 드러냈으며 팔에 힐튼의 이름을 문신으로 새긴 모습도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jyn2011@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