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미인별전' 펜타곤 여원, 여장남자 변신…시선강탈 꽃미모

    기사입력 2018-01-03 07:41:23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펜타곤 여원이 여장남자로 변신한다.

    KBS 1TV 신년특집 드라마 '조선미인별전에서 조선미인 선발대회에 참가한 선비 규헌(여원 분)의 여장남자를 뛰어넘는 여배우같은 꽃미모를 과시하는 스틸컷이 공개돼 시선을 강탈했다.

    '조선미인별전'은 조선시대 최초로 열린 미인선발대회를 배경으로 벌어지는 청춘들의 가슴 벅찬 댄싱성장스토리를 그려낸 2부작 뮤지컬 드라마. 극중 여원은 춤을 배우기 위해서라면 어떠한 위험도 무릅쓰는 열혈 춤덕후 선비 규헌으로 분해 열연을 펼친다.

    궁궐에서만 은밀히 전해져내려온다는 천지 간의 가장 아름다운 춤인 '궁중정재'를 배울 수 있는 단 하나의 기회를 붙잡기 위해 남자라는 성별도, 선비라는 신분도 버리고 여장남자로 깜짝 변신하게 된 것.

    이와 관련 공개된 사진 속에는 곱게 땋은 머리카락에, 속이 훤히 비쳐보이는 시스루 장옷 차림으로 완벽하게 양갓집 규수로 변신한 여원의 여장남자 자태가 담겨져 있다. 남녀 가리지 않는 팬심을 자극하게 만드는 뒤태는 물론이고, 수줍은 듯하면서도 도도한 표정으로 흡사 미인도에서 갓 튀어나온 듯한 고풍스러운 치명미를 발산하고 있다.

    극중에서 공부면 공부, 춤이면 춤 팔방미인으로 여심을 저격하던 꽃선비에서 남자들의 심장까지 움켜쥐는 절세가인으로 깜짝 변신한 그녀(?)가 예의와 정절, 교양과 춤솜씨까지 엄격한 심사기준을 통해 선발되는 미인대회에서 장원까지 차지할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아진다.

    그런가하면 또 다른 사진 속에서는 아름다운 여인의 복색과는 어울리지 않게 칼을 빼어 든 채 누군가와 대치하는 여원의 긴장감 넘치는 위기상황이 펼쳐진다. 해당장면은 '조선미인별전' 1회와 2회를 잇는 중요한 대목으로 단 한 컷만으로도 여장남자 여원의 중성적인 매력과 강렬한 카리스마를 동시에 엿볼 수 있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급상승시키고 있다.

    '조선미인별전' 제작진은 "'조선미인별전' 속 여장남자는 단순히 독특한 소재를 넘어서 지나친 외모지상주의를 풍자하고 과거와 현재를 관통하는 지배층의 비열한 꼼수를 통열하게 비꼬는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것"이라며 "춤을 위해 여장도 불사하는 '규헌'과 춤이라는 단 하나의 무기를 통해 인생역전을 꿈꾸는 흙수저 사당패 무희 '소혜'의 꿈과 열정, 우정과 사랑을 모쪼록 즐겁고 유쾌하게 지켜봐주시면 좋겠다"고 전했다.

    '조선미인별전'은 과거를 거울삼아 오늘날을 풍자하는 통쾌한 사이다 스토리뿐만 아니라 퓨전 국악과 전통춤의 신명나는 조합을 통해 한국판 '라라랜드'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새해 첫 주말인 2018년 1월 6일(토), 7일(일) 밤 9시 20분에 KBS 1TV에서 방송된다.

    lunarfly@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