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파리니 "트리플크라운, 좋지만 조금 불공평하다"

    기사입력 2017-12-07 21:49:38

    한국전력과 대한항공의 2017-2018 프로배구 경기가 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대한항공 가스파리니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7.12.07/
    "상 받는 것은 좋다. 하지만 불공평한 부분도 있다."

    가스파리니(대한항공)는 7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전력과의 2017~2018시즌 도드람 V리그 남자부 경기에서 트리플크라운(서브 득점, 블로킹, 후위 3개 이상)을 포함, 총 36득점을 기록하며 팀의 세트스코어 3대1 승리를 견인했다. 가스파리니는 "가끔 트리플크라운 계산하다 놓치는 경우 있다. 그런데 의식하기 시작하면 몸에 힘들어가고 범실이 많아진다. 트리플크라운 의식하지 않으려 한다"고 했다.

    기분 좋은 승리와 트리플크라운이지만, 마냥 마음 편친 않았다. 가스파리니는 "상 받는 것은 좋다. 하지만 불공평한 부분도 있다. 다른 포지션은 받을 기회가 없다. 세터, 리베로가 그렇다. 그런 포지션을 위한 상도 필요한 것 같다"며 소신을 밝혔다.

    하지만 동료들에게 조금의 보상을 나누는 것은 어떻냐는 말에 "나눠주는 것에 대해 늘 모두 이야기한다. 생각하곤 있지만, 실천하지 않고 있다"며 웃었다.

    이날 승리로 마음의 시름을 조금이나마 덜어낸 한선수는 "내가 제일 리듬이 맞지 않는 것 같다. 팀에 보탬이 돼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고 있다"며 자책한 뒤 "내가 할 수 있는 건 분위기를 밝게 하는 것이라 생각했다. 그렇게 끌고 가려 생각을 했다. 열심히 하면 다시 돌아올 것이라 생각하고 있다. 차근차근 계속 해야 한다. 미스가 나더라도 천천히, 조금씩 마음을 잡고 있다"고 했다.

    17득점을 올리며 힘을 보탠 정지석은 "경기력이 썩 좋다곤 할 수 없지만 그래도 이겨서 좋았다. 오늘도 처음은 힘들었다. 내가 정신을 더 차려야 한다"고 했다.


    수원=임정택 기자 lim1st@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