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다이노스 황순현 신임대표는 누구?

    기사입력 2017-12-07 10:22:35 | 최종수정 2017-12-07 15:05:20

    NC 다이노스 황순현 신임 대표. 사진 제공=NC 다이노스.
    NC 다이노스가 새 대표이사에 황순현 현 NC소프트 C&C그룹장 전무 겸 CECO(최고소통책임자)를 선임했다.

    67년생으로 서울대 영문학과를 졸업한 황순현 신임 대표는 1993년 전자신문에 입사했다가 2003년 조선일보로 이직했다.

    뉴미디어연구소, 경제부 기자, 조선닷컴 편집본부장을 거쳐 2006년 조선일보 인터넷뉴스 부장직무대행으로 승진한 황 신임대표는 2008년 6월 엔씨소프트의 기획조정실 상무로 자리를 옮겼다.

    이후 2010년 웹비즈니스센터장 전무로 승진한 황 신임대표는 2011년 4월부터 5월까지 NC 다이노스의 창단 관정에서 잠시 대표를 맡기도 했다.

    2013년 플랫폼앤테크놀로지그룹 그룹장 전무에서 2015년 CECO(최고소통책임자)겸 C&C그룹장 전무를 맡았다가 이번에 야구단 대표로 승진해 자리를 옮기게 됐다.

    기자 출신에 다년간 홍보 및 소통 관련 업무를 맡아온 만큼 야구단에서 프런트와 코칭스태프 그리고 선수단을 아우르며 원활한 소통으로 시너지를 일으킬 인물로 평가되고 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