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흑기사'"…김래원·신세경, 운명적 인연 시작[종합]

    기사입력 2017-12-07 22:56:12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흑기사' 신세경과 김래원이 운명같은 만남을 이어갔다.

    7일 방송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흑기사'에서는 문수호(김래원 분)와 정해라(신세경 분)가 운명처럼 재회한 모습이 그려졌다.

    슬로베니아로 향한 해라는 포토그래퍼를 섭외하러 간 자리에서 우연히 수호를 만났다. 자신이 섭외해야 하는 포토그래퍼를 만나러 왔다가 인상착의를 착각, 수호를 포토그래퍼로 오인한 것.

    그렇게 두 사람은 운명처럼 만나게 됐다. 앞서 수호는 어린시절 인연이 있는 해라를 찾고 있었지만, 모른 척하고 그를 대했다. 수호는 자신이 해라가 찾던 포토그래퍼인 척 하면서 해라와 하루종일 사진을 찍으며 시간을 보냈다.

    수호는 해라에게 달콤한 멘트들을 하며 훅 다가갔다. 남자친구와 헤어졌다는 해라에게 수호는 "잘 됐네, 더 좋은 남자 만날 기회가 생긴 거니까"라고 말했고, 팔이 빠진 해라를 치료해주다가 "가까이서 보니 예쁘다, 코트가"라고 말해 설레게 했다.

    해라는 수호와 잊지 못할 하루를 보낸 뒤 숙소로 돌아왔다. 하지만 숙소에서 여행사 직원들을 통해 수호가 진짜 포토그래퍼가 아니었음을 알게 됐고, 소스라치게 놀랐다.

    이후 수호는 편지를 통해 해라에게 자신이 포토그래퍼가 아니였음을 고백했다. 편지는 해라를 찍어줬던 사진 뒤에 적었다. 그는 "나는 정해라 씨와 다시 만나게 될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나머지 사진은 그 때 전해 주겠다"고 남겼다.

    다음날, 홀로 성을 찾았던 해라는 마감시간을 못지키면서 성에 갇혔다. 그런데 이 곳을 숙소로 사용하던 수호가 해라를 발견하면서 두 사람은 다시 운명처럼 마주쳤다.

    엉겁결에 수호의 숙소에서 하룻밤을 자게 된 해라는 다음날 눈을 뜬 뒤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해라는 왜 포토그래퍼라고 속였냐고 따져물었고, 이에 수호는 "같이있고 싶어서 그랬다"고 말해 또 한번 해라를 심쿵하게 했다. 또 "당신의 정체가 무엇이냐"는 물음에도 "당신의 흑기사"라고 달달하게 말했다.

    정해진 일정을 마친 해라는 다시 서울로 돌아가기 위해 공항으로 향했다. 두 사람은 함께 시간을 보냈던 하루를 회상하며, 각자의 자리로 돌아갔다.

    jyn2011@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