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시안컵]中 첫 훈련, 리피 한국전 해법 '고심'

    기사입력 2017-12-07 17:09:20

    ◇중국 대표팀 선수들이 7일 오후 도쿄 아지노모토스타디움에서 진행된 한국과의 2017년 동아시안컵 첫 경기 대비 훈련에서 러닝으로 몸을 풀고 있다. 도쿄(일본)=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마르셀로 리피 감독이 이끄는 중국 대표팀이 7일 오후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한국전 대비 훈련을 실시했다.

    중국 대표팀은 7일 오후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한국과의 2017년 동아시안컵 대비 훈련을 가졌다. 이날 보조구장인 웨스트필드에서는 신태용호가 중국전 대비 훈련을 실시해 묘한 긴장감을 이뤘다.

    이날 훈련에는 23명의 선수 중 22명이 참가해 한국전 대비 몸 만들기에 심혈을 기울였다. 리피 감독은 코칭스태프 주도 하에 간단한 몸풀기를 마친 뒤 한국전에서 활용할 전술을 직접 지시하면서 해법에 고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리피 감독은 이번 대회에 정즈, 황보원, 가오린, 펑샤오팅(이상 광저우 헝다) 등 대표팀에서 주력으로 활용했던 선수들을 제외한 채 신예들을 대거 발탁했다. 하지만 수비라인 만큼은 장린펑과 리슈펑(이상 광저우 헝다), 장지펑(광저우 부리), 정정(산둥 루넝) 등 그동안 대표팀에서 꾸준히 활약했거나 새롭게 발굴해 중용 중인 선수들을 포함시켰다. 실험적인 전개를 하되 실점 만은 최소화 하겠다는 의도가 엿보인다. 리피 감독은 이날 도쿄 프린스호텔에서 열린 대회 공식 기자회견에서 '한국전을 어떻게 대비할거냐'는 중국 취재진의 집요한 질문 공세에 "이번 대회는 신예들을 시험하는 무대다. 한국전에서 좋지 않은 결과가 나온다고 해서 핑계를 댈 생각은 없다"고 말하면서 실험적인 전개에 무게를 실었다.

    이번 대회를 취재하기 위해 현지를 찾은 중국 취재진은 리피 감독이 어떤 수를 내놓을지 주목하는 모습이다. 중국 국영방송 CCTV 리포터는 "한국전 선발 라인업은 안갯속이다. 아마 첫 훈련이 끝나봐야 윤곽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과 중국은 오는 9일 오후 4시30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대회 첫 경기를 치른다.


    도쿄(일본)=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