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워즈:라스트제다이' 마크 해밀 "캐리 피셔의 별세는 비극"

    기사입력 2017-12-07 14:31:04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마크 해밀이 먼저 세상을 떠난 고 캐리 피셔를 그리워 했다.

    마크 해밀은 7일 오후 서울 성동구 CGV왕십리에서 진행된 영화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라이언 존슨 감독) 풋티지 상영 및 라이브 컨퍼런스에서 "캐리 피셔를 처음 봤을 때 19살이었다. 정말 재미있고 탁월한 배우였다. 영화 상에는 형제로 나오는데 진정한 피를 나눈 형제처럼 느꼈다. 이 영화를 봤다면 캐리 피셔 역시 자긍심을 느겼을 것 같다"고 먼저 세상을 떠난 캐리 피셔를 그리워 했다.

    이어 그는 "지금 자리에도 그녀가 같이 있으면 더욱 의미가 있었을 것 같다. 그녀를 떠나보냈다는 건 모두가 슬퍼할 일이다. 그녀는 도저히 대체할 수 없는 배우다. 그녀가 별세한 건 비극이다. 영화계에서도 아쉬운 일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는 '스타워즈'가 첫 선을 보인지 40주년이 되는 올해 개봉해 더욱 특별한 작품으로 비밀의 열쇠를 쥔 히로인 레이를 필두로 핀, 포 등 새로운 세대가 중심이 되어 거대한 운명을 결정지을 빛과 어둠, 선과 악의 대결을 그린다.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는 영화 '루퍼'와 인기 미드 시리즈 '브레이킹 배드'를 연출한 라이언 존슨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마크 해밀, 데이지 리들리, 캐리 피셔, 오스카 아이삭, 아담 드라이버, 존 보예가, 그웬돌린 크리스틴, 앤디 서키스 등이 출연한다. 12월 14일 전 세계에서 일제히 개봉한다.

    smlee0326@sportshc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