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사랑꾼"…'이방인' 서민정, 남편과 알콩달콩 데이트

    기사입력 2017-12-07 08:36:36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뉴욕댁 서민정이 남편과 달콤한 데이트에 나섰다.

    첫 방송부터 안방극장을 강타한 JTBC 예능 '이방인' 2회 방송에는 뉴욕댁 서민정과 남편 안상훈의 깨가 쏟아지는 데이트가 그려질 예정이다. 손을 꼭 맞잡고 거리를 거니는 다정한 모습이 보는 이들의 부러움을 자아내고 있다.

    앞서 뉴욕에 살고 있는 서민정은 '이방인'을 통해 반전 매력을 지닌 남편 안상훈과 꼬마 숙녀 9살 딸 예진이와 함께 하는 시트콤 같은 유쾌하고 소소한 일상을 공개,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앞으로 펼쳐질 그녀의 힐링 라이프에도 기대가 모아지고 있는 상황. 특히 이번 주에는 오랜만에 단 둘이 즐기는 서민정, 안상훈 부부의 데이트가 시청자들의 설렘을 배가시킬 예정이다.

    또한 두 사람은 10여 년 전 첫 만남을 떠올리며 추억에 젖어들어 데이트 분위기를 더욱 무르익게 만들었다고. 무엇보다 남편 안상훈의 세심함으로 서민정도 기억하지 못하는 것들을 쏙쏙 기억해내며 보는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이에 사랑을 위해 용기 있게 미국행을 선택한 서민정의 러브스토리와 10여 년이 지나도 알콩달콩 행복하게 살고 있는 부부의 일상 데이트가 시청 욕구를 자극하고 있다.

    '이방인'의 제작진은 "서민정, 안상훈은 길을 거닐면서도, 대화를 하면서도 서로를 향한 애정 가득한 눈빛과 배려를 보여줬다. 평범한 데이트를 하면서도 함께 한다는 것에 행복해 하며 촬영을 전혀 의식하지 않아 더욱 리얼한 에피소드가 담겼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방인'은 추신수, 서민정, 선우예권 세 사람이 스스로 고국을 떠나 새로운 삶을 선택했지만 그럼에도 온 몸으로 부딪혀야 했던 숱한 난관과 고난을 보기 좋게 포장하거나 꾸며내지 않으며 있는 그대로 솔직하게 표현해내는 리얼 라이프 예능.

    한편, 서민정의 화기애애한 일상을 엿볼 수 있는 힐링 예능프로그램 JTBC '이방인'은 오는 9일(토) 저녁 6시에 2회가 방송되며, '이방인'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supremez@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