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 문성근X우현, 공권력의 민낯을 그리다

    기사입력 2017-12-07 08:17:31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영화 '1987'이 대공수사처 '박처장'(김윤석)의 뒤에서 사건 은폐를 지시하는 안기부장 역의 문성근과 치안본부장 역의 우현의 스틸을 공개했다.

    '1987'은 1987년 1월, 스물 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매 작품마다 강한 인상을 남긴 문성근과 우현이 안기부장과 치안본부장으로 변신, 1987년 당시 막강했던 공권력의 힘을 실감나게 묘사할 예정이다.

    문성근은 당시 정권의 실세인 안기부장 역으로, 직선제 개헌 요구 등 시끄러운 시국을 잠재우고 정권 연장을 무사히 이뤄내려고 한다. 그는 박종철 고문치사사건 이후, 한 대학생의 죽음으로 정권이 흔들릴 수 있는 위기에 처하자 '박처장'에게 이에 대한 책임을 질 것을 은연 중에 압박한다. 수많은 작품을 통해 흡입력 있는 연기력과 묵직한 존재감을 보여준 문성근은 '1987'을 통해 87년 당시 공권력의 민낯을 생생하게 보여줄 예정이다. 1987년을 직접 겪은 문성근은 "국민이 직접 공동체를 발전시키는 과정을 그리면서 우리 스스로에게 자긍심을 가질 수 있는 영화가 되면 좋겠다"며 영화에 대한 애정과 바람을 전했다.

    우현은 당시 경찰 총수인 치안본부장 역으로, 한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했다는 사실이 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단순 심장쇼크사로 거짓 발표를 한다. 매 작품마다 독보적인 개성과 탄탄한 연기력을 통해 관객들의 뇌리에 강한 인상을 남긴 우현은 사건 은폐가 생각대로 되지 않자 전전긍긍하며 사건을 축소하기 위해 온갖 시도를 하는 모습을 통해 극에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다. 특히, 87년 연세대 총학생회 집행부로서 故 이한열 열사의 장례식은 물론 49재 행사를 이끌었던 우현은 "87년도에 가장 치열한 대학생활을 보냈기 때문에 영화가 제작된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남다른 감회가 있었다. 출연까지 하게 되어 감회가 정말 새롭다"며 영화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밝혔고, "87년의 이야기를 정통으로 다룬 영화는 처음인 것 같다.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시면 좋겠다"며 영화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표했다. 또한, 장준환 감독은 "치열하게 87년도를 겪었던 분들이 지금은 배우를 하고 있고, 뜨거웠던 현장에 계셨던 분들이 영화에서 반대편에 선 캐릭터를 연기한다는 점이 절묘하다고 생각했다"며 문성근과 우현을 캐스팅하게 된 비하인드를 전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장준환 감독의 탄탄한 연출력과 김윤석-하정우-유해진-김태리-박희순-이희준 등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들의 강렬한 연기 시너지가 더해져, 강렬한 드라마와 묵직한 울림을 선사할 '1987'은 27일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supremez@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