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자이언티 "양화대교, 울면서 썼다…내 인생얘기"

    기사입력 2017-12-06 23:06:28 | 최종수정 2017-12-06 23:37:19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한끼줍쇼' 자이언티가 자신의 명곡 '양화대교'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6일 JTBC '한끼줍쇼'에는 가수 자이언티와 이적이 출연했다. 두 사람은 '택시' 마냥 강호동과 이경규를 태우고 상수동으로 향했다.

    자이언티는 '양화대교'에 대해 "음악적으로 무척 슬럼프를 겪고 있던 2014년에 쓴 노래"라고 소개했다.

    이어 "처음으로 제 이야기를 담은 노래다. 정말 울면서 가사를 썼다"고 덧붙였다. 이적은 "정말 잘쓴 가사"라고 칭찬했다.

    lunarfly@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