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 김윤석 "하정우와 3번째 호흡, 모두 적으로 만나"

    기사입력 2017-12-06 21:29:04 | 최종수정 2017-12-06 21:34:09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언제 같은 편으로 만나 봤으면"

    김윤석이 하정우와 작품서 벌써 세번째 만남을 가진 것과 관련해 소감을 전했다.

    6일 오후 영화 '1987'에서 열연한 배우 김윤석, 유해진, 김태리, 이희준이 네이버 무비토크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김윤석과 하정우는 영화 '추적자', '황해'에 이어 '1987'로 세번째 호흡을 맞춘 사이.

    김윤석은 "사석에서 하정우 씨와 우린 언제 같은 편으로 만나보냐. 다음에는 같은 편으로 만나자고 말하곤 하는데 이번에도 정 반대편에서 연기한다"며 "'추적자'에서는 형사와 범인, '황해'에서는 살인 청부업자와 도망자로 만나더니 이번 '1987'에서도 저를 누르는 최대 브레이크 인물로 등장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정우씨가 3학년(30대) 초년에 만났던 인연인데 어느덧 하정우 씨가 4학년(40대)이 되니 건강 음식 이야기도 하고 더 말이 통하게 된 것이 재미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참석하지 못한 하정우에 대해 "정우 씨가 연말에 또 다른 작품이 있어서 바쁘다"며 "같이 있었으면 정말 재미있었을 것"이라고 아쉬워했다.

    영화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 냈던 사람들의 가슴 뛰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 김윤석, 하정우, 유해진, 김태리, 박희순, 이희준 등 충무로 최고의 배우들이 의기투합했다.

    lyn@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