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 비, 57cm 원조 어깨깡패…"어릴 땐 맞고 다녔다"

    기사입력 2017-12-06 18:38:09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주간아이돌' 비가 불우했던 과거를 고백했다.

    비는 6일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 출연했다.

    비는 원조 어깨깡패라는 말에 "어릴 때 많이 맞고 자랐다"면서 "중학교 때부터 아침에 수영 점심에 헬스 저녁엔 합기도를 배웠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재본 비의 어깨 너비는 무려 57cm에 달했다.

    비는 지난 1일 신곡 '깡'을 발표하고 활발하게 활동중이다.

    lunarfly@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