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 5.6%→7%…'저글러스', 최다니엘X백진희 '갑을케미' 터졌다

    기사입력 2017-12-06 08:27:50 | 최종수정 2017-12-06 10:07:50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KBS2 월화극 '저글러스'가 상승세를 탔다.

    5일 방송된 '저글러스'는 7%(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4일 방송분(5.6%)보다 1.4% 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동시간대 방송된 SBS '의문의 일승' 7,8회는 6.6%, 7.5%, MBC '투깝스'는 6.3%, 7.3%의 시청률을 보였다.

    이날 방송된 '저글러스'에서는 좌윤이(백진희)와 남치원(최다니엘)의 갑을 케미가 그려졌다. 좌윤이는 상사의 불륜녀로 오해받아 대기발령 조치 됐다. 그러다 남치원의 비서로 발령받았다. 하지만 남치원은 좌윤이와의 소통을 일절 거부했다. 회의 동석을 거부하며 없는 사람 취급했고, 심지어 저녁식사 자리에서 부서이동을 신청하라며 독설을 쏟아냈다. 이에 좌윤이는 참았던 서러움을 폭발시키며 눈물을 쏟았다.

    '저글러스'는 4일 월화극 최하위로 스타트를 끊었다. 그러나 남녀주인공인 최다니엘과 백진희의 매력이 제대로 보여지며 2회 만에 상승세를 탄 것. 이는 전작인 '마녀의 법정'과도 비슷한 행보다. '마녀의 법정' 또한 6.5%의 시청률로 시작해 2회 만에 9.5%까지 시청률이 상승했고 방송 4회 만에 10%대를 돌파하며 월화극 1위 자리를 공고히 한 바 있다. 이에 '저글러스' 또한 '마녀의 법정'처럼 역주행 신화를 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