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테말라서 크리스마스트리 장식하던 5명 감전사

    기사입력 2017-12-07 08:22:42

    과테말라에서 크리스마스트리를 장식하다가 5명이 감전돼 숨졌다고 엘 페리오디코 등 현지언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망자들은 전날 멕시코 국경 근처에 있는 말라카탄 시의 중앙 광장 공원에서 크리스마스트리 장식을 하다가 고전압 선을 건드린 뒤 즉사했다.

    사망자들의 연령대는 17∼24세며, 한 명은 여성이다.

    소셜미디어상에는 사고 직후 바닥에 쓰러진 크리스마스트리 사진이 퍼지기도 했다.

    사고가 난 크리스마스트리는 20년 동안 아무 문제 없이 같은 장소에 세워졌다고 주민들은 전했다.



    penpia21@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