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리뷰] '패셔니스타의 잇템' 올겨울 대세 니트는?

    기사입력 2017-11-15 11:21:22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손나은 인스타그램
    [스포츠조선 엔터스타일팀 양지윤 기자] 어김없이 돌아온 니트의 계절. 올해 유행할 니트는?

    청명하던 가을을 넘어 아침 저녁 차가운 겨울 공기가 우리를 반긴다. 가벼운 옷차림은 잠시 내년으로 미뤄두고 두터운 옷을 입어야할 때다. 가을, 겨울시즌은 '니트의 계절'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니트는 조직, 소재, 디자인, 컬러에 따라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어 F/W 룩의 효자 아이템이라 할 수 있다.

    스타들의 SNS는 물론 공식 석상, 화보 속에도 니트 패션이 풍년이다. 대세로 떠오르고있는 터틀넥부터, 오버핏, 라이트 컬러, 앙고라소재 등 다양한 아이템에 눈이 간다. 온성은 물론, 스타일까지 챙길 수 있는 스타들의 니트. 올 겨울 당신의 패션 지수를 높여줄 트렌디 니트 룩을 만나보자.

    사진=손나은 인스타그램, DB
    ▲보기만해도 포근한 앙고라 니트

    부드러운 촉감이 일품인 앙고라 니트. 미세한 털이 가미돼 따뜻해보이면서도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완성할 수 있다. 또한 보송보송한 니트 텍스처 덕분에 보기만해도 포근한 느낌을 줘 추운겨울에도 손이 갈 수밖에 없는 아이템이다.

    아이보리 컬러의 앙고라 니트를 선택한 손나은은 데님 팬츠와 함께 매치한 데일리 룩을 선보이며 캐주얼한 매력을 전했다. 박수진은 산뜻한 블루 컬러가 더해진 앙고라 니트를 선택, 주얼리로 화려한 포인트를 줘 세련된 공식석상 룩을 연출했다.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DB
    ▲따뜻하고 엣지있게, 오버핏 터틀넥

    편안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함을 강조한 오버핏 실루엣. 그 열풍이 니트에도 녹아들었다. 설리, 공효진 등 자타가 공인하는 패셔니스타들은 이미 데일리 룩과 공식 석상에서 오버핏 니트 패션을 선보이고 있다.

    어깨에 자연스럽게 툭 걸친 듯한 드롭 숄더 라인이 매력인 오버핏 니트는 아우터 없이 하나만으로도 스타일리시한 착장을 연출할 수 있다. 두텁게 자리 잡은 터틀넥 또한 오버핏 무드의 트렌디함을 더한다. 스타일은 물론이오, 보온성은 두 말할 필요가 없다.

    ▲상큼발랄! 귀여움 더한 케이블 니트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옷장 속 필수 아이템인 케이블 니트는 짜임에 따라 체형 보정은 물론, 다양한 분위기를 낼 수 있어 데일리로 코디하기 좋은 아이템이다. 칙칙한 겨울 컬러를 생각했다면 오산! 올겨울은 오버핏과 개성넘치는 컬러들감이 더해져 귀엽고 상큼한 분위기의 케이블 니트가 대세다. 시우민과 써니 또한 공식 석상에서 옐로, 아이보리 등 눈에 띄는 밝은 톤의 니트를 선택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DB
    ▲ 내 몸에 착붙! 섹시한 슬림니트

    두꺼운 겨울 코트 속 꽁꽁 숨겨 놓을 당신의 여성여성한 바디 라인, 겨울에도 이걸 포기할 수 없다면 슬림한 니트를 추천한다. 몸에 착 달라붙는 슬림 니트는 가볍고 활용도가 높아 데일리로 코디하기 좋다. 코트, 셔츠, 다른 니트들과도 레이어드할 수 있어 겨울에 꼭 있어야할 필수 아이템 되겠다.

    심플한 원톤 컬러의 슬림 니트 이외에도 트와이스 정연과 이하늬의 아이템처럼 어?틂 소매 부분에 패턴으로 포인트를 준 아이템도 활용도가 높다.


    yangjiyoon@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