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이제훈·박정민·안재홍·최우식, '사냥의시간' 꿈의 캐스팅 완성

    기사입력 2017-11-15 09:10:38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이제훈, 박정민, 안재홍, 그리고 마지막으로 최우식까지. 충무로 대세 청춘스타들이 윤성현 감독의 신작 '사냥의 시간'(싸이더스 제작)에 합류, 꿈의 캐스팅을 완성했다.

    최근 복수의 영화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을 통해 "내년 기대작 중 하나인 '사냥의 시간'이 오랜 준비 끝에 마침내 출격한다. 이제훈, 박정민, 안재홍이 출연을 결정했고 마지막으로 최우식이 가세하면서 최고의 라인업을 완성했다"고 전했다.

    '사냥의 시간'은 가까운 미래, 한반도에 경제 위기로 또 한 번 위기가 닥쳐오고 이로 인해 생긴 거대한 빈민가에서 살아남기 위해 범죄를 저지르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앞서 이제훈, 박정민, 안재홍이 긍정적으로 작품을 검토하던 중 최근 최종적으로 출연을 결정했고 최우식이 마지막 크레딧에 합류하면서 본격적으로 제작 닻을 올렸다.

    특히 '사냥의 시간'은 2011년 영화 '파수꾼'으로 이름을 알리며 그해 청룡영화상과 대종상영화제, 부산영화평론가협회의 신인감독상은 물론 해외 유수의 영화제에서 상을 휩쓴 윤성현 감독의 신작이다. 충무로에서 가장 기대주로 떠오른 네 명의 청춘스타와 감독이 '사냥의 시간'을 통해 만나 폭발적인 시너지를 자아낼 것으로 영화계 안팎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사냥의 시간'은 내년 1월 크랭크 인 해 대한민국 인천 및 일본 미야코지마 등에서 로케이션을 진행한다. 개봉 역시 내년 예정이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사진=스포츠조선DB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