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 김윤석 "박처장은 시대가 만들어낸 괴물 같은 인물"

    기사입력 2017-11-15 08:17:50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김윤석-하정우-유해진-김태리-박희순-이희준 등 연기력과 개성을 겸비한 배우들의 출연과 '지구를 지켜라!',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의 장준환 감독의 신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1987'이 진실을 은폐하려는 대공수사처장 김윤석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영화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 김윤석은 '타짜', '추격자', '황해', '해무',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 '검은 사제들', '남한산성'까지, 매 작품마다 화면을 장악하는 강렬한 개성과 존재감을 보여줬다. 특히 선과 악에 관계없이 캐릭터의 고뇌를 입체감 있게 표현, 매 순간 관객들을 사로잡아왔다. 영화 '1987'에서도 대공수사처 박처장역으로 또 한 번 스스로를 뛰어넘는 강렬한 연기를 선사한다.

    김윤석이 연기한 '박처장'은 간첩 및 용공 사건을 전담하는 대공수사처의 실세로, 반공이 애국이라 굳게 믿으며 수사에 있어서는 잔혹한 고문 등 수단을 가리지 않는 인물. 스물두 살 대학생의 죽음이 정권 유지에 방해가 될 것이라 판단하고, 사건 은폐를 지시한다. 김윤석은 이번 작품에서도 캐릭터와 서사의 밀도를 촘촘하게 채워 넣었다. 특히 이번에 공개된 캐릭터 스틸에서는 앞머리를 들어 올려 도드라져 보이는 매서운 눈빛, 마우스피스를 껴서 고집과 권위가 읽히는 입매를 만든 외형적 변신이 눈에 띈다.

    김윤석은 "박처장은 어떻게 보면 시대가 만들어낸 괴물 같은 사람일 수도 있다. 대공수사처장이라는 높은 지위에 오른 인물이라 나름의 신념이 있는 인물이다. 캐릭터를 단순한 악인으로 만들지 않기 위해 그 빈틈들을 메워나가는 작업들을 하였다"며 캐릭터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장준환 감독은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에 이어 두 번째 만난 김윤석 배우에 대해 "김윤석은 캐릭터의 본질, 디테일을 자기의 것으로 소화해내는 능력과 그 노력이 굉장히 놀랍고, 감동을 안겨주는 배우다."라며 김윤석 배우가 완성한 '박처장'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과 그와의 작업에 대한 높은 신뢰를 드러냈다.

    장준환 감독의 탄탄한 연출력과 김윤석-하정우-유해진-김태리-박희순-이희준 등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들의 강렬한 연기 시너지가 더해져, 강렬한 드라마와 묵직한 울림을 선사할 '1987'은 올겨울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