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경찰 "김주혁, 차량결함도 없다면 '사고원인 불명' 가능성" (종합)

    기사입력 2017-11-14 17:14:50 | 최종수정 2017-11-14 17:52:48

    ▶ 오늘 국과수 발표 "약·독물 미검출, 심근경색 아냐"

    ▶ 법의학자 이윤성 "부검으로 검출 불가능한 신체이상 존재"

    ▶ 경찰 "추가 의학적 조사 없어, 차량 결함 없다면 사고원인 불명 가능성"

    [스포츠조선 박현택 기자] 비정상적인 운전의 원인은 '김주혁'이었을까 '지바겐'이었을까.

    故김주혁에 대한 부검결과가 발표됐지만 그게 죽음에 이르게 된 전체 과정은 다시 한번 미궁에 빠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4일 故김주혁를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정밀 조직 검사를 진행한 결과, 사망 원인은 1차 소견과 마찬가지로 머리뼈 골절 등 머리 손상으로 판단된다는 회신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국과수는 경찰을 통해 약독물 검사에서도 미량의 항히스타민제가 검출된 이외에 알코올 등 특기할 만한 약물·독물이 검출되지 않았으며 일각에서 제기된 심근경색 가능성과 관련해서도 국과수는 심장동맥 손상이나 혈관이상, 염증 등이 없어 심근경색이나 심장전도계의 이상은 확인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부검 결과, 특이할 만한 신체적 결함이 없었다는 의미.

    사망원인은 앞서 밝혀진대로 '두부손상'이지만, 차량 충돌 전 비정상적인 운전 행태를 보이게 된 원인, 즉 '사고원인'에 대한 규명은 이루어지지 못했다.

    강남경찰서는 이날 국과수 부검결과에 대해 14일 스포츠조선에 "오늘 부검결과를 토대로 '김주혁에게 신체적인 문제가 없었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며 "약물·독물에 의한 신체 이상이나 심근경색 등 부검을 통한 검사로 밝혀낼 수 있는 분야에 대한 가능성만을 지운 것"이라고 말했다.

    법의학자 이윤성 교수는 이에대해 스포츠조선에 "부검은 형태학적 변화를 밝혀낼 수 있지만 기능적 변화까지를 알 순 없다"며 "대표적으로 치명적인 부정맥이나, 변이 협십증 등은 부검을 통해서 밝혀낼 수 없다. 이를테면 관상동맥이 수축되어서 사망했는데, 이후 이완되어 버리면 부검에서는 그것을 알아낼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강남경찰서는 "사고원인을 규명하는 수사 과정에서 더 이상의 의학적 조사는 이루어지지 않으며, 이미 장례를 치른 상황에서 더 이상의 부검도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추가적인 증거가 발견되거나, 차량에서 결함이 발견되지 않는 다면 '사고원인 불명'으로 마무리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급발진 등 차량결함에 대한 국과수 분석 결과는 빠르면 이달 중 발표될 예정이다.

    경찰은 지난 2일 김씨의 차량을 국과수에 감정 의뢰했다. 이후 김주혁의 블랙박스를 뒤늦게 발견, 국과수에서 음성녹음 여부를 검사 중에 있다.

    배우 김주혁은 30일 오후 4시 30분 강남구 삼성동 영동대로 인근 아파트 옆 도로에서 교통사고를 당했다. 김주혁이 몰던 벤츠 SUV 차량이 그랜저 차량이 그랜저 승용차와 충돌했고 총돌 후 인근 아파트 인도로 돌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파트 벽면에 부딪힌 차량이 전복됐고 사고 발생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가 김주혁을 구조 후 병원으로 이송하고 심폐소생술을 실시했지만 오후 6시 30분경 숨을 거뒀다.

    ssalek@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