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워너원 측 "1억5천 정산, 10월까지 활동분..추가 수익 無"

    기사입력 2017-11-14 11:41:11 | 최종수정 2017-11-14 12:07:21



    [스포츠조선 정준화 기자] 워너원 측이 첫 정산을 받았다. 멤버별로 10월분까지 총 1억 5천만 원을 수령했으며, 추가적으로 받을 수익이 남아있다는 입장이다.

    워너원 측 관계자는 14일 스포츠조선에 "워너원 멤버들이 받은 첫 정산금 1억 5천만 원은 데뷔 후 초반 찍었던 광고 수익"이라며 "해당 광고 이후 팬미팅이나, 행사, 광고 등 많은 스케줄을 소화했는데 아직 정산되지 않았다. 1억 5천만 원 이외에 추가적으로 받을 수익이 남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멤버마다 (정산 수익에) 차이가 있을 수 있다. 공식적으로 누가 더 많이 받을 것이라고는 말해드릴 수 없다"고 설명했다.

    멤버들이 받은 정산금은 계약 내용과 같이 소속사와 나눠 갖게 된다.

    한편 워너원은 지난 13일 신보 '1-1=0'을 발표하며 컴백했다. 타이틀곡 '뷰티풀'은 음원차트 1위 및 신곡 줄세우기에 성공하며 역대급 화제성을 입증했다.

    joonamana@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