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윤계상 "'범죄도시' 700만 관객 돌파하면 비스 출연 약속"

    기사입력 2017-11-14 09:23:38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흥행질주 중인 영화 '범죄도시'에서 신스틸러로 활약한 임형준이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윤계상과 깜짝 전화 연결로 친분을 확인했다.

    오늘 11월 14일(화) 방송되는 '비디오스타' '배꼽을 쳐라! 예능 풀스윙 특집'에서는 야구가 삶의 낙이라고 주장하는 이들과 함께 한다. 연예인 야구단 '알바트로스' 소속 배우 조연우, 임형준, 김민교, '폴라베어스' 소속 배우 민우혁, 그리고 오마이걸 승희가 출연해 예능 타율 만점 도전은 물론, 재미와 눈물, 감동이 함께 하는 토크를 펼칠 예정이다.

    이날 '비디오스타'에 임형준은 '범죄도시'에 함께 출연한 윤계상의 장첸 연기를 극찬하며, 윤계상에게 즉석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윤계상이 당황할지 모른다는 임형준의 우려와 달리 윤계상은 의리 있게 한 번에 전화를 받은 것.

    윤계상은 임형준과의 연기 합에 대해 "어떻게 이렇게 최선을 다할 수 있을까 싶을 정도였다. 후배로서 느낀 게 많다"며 극찬을 펼쳤다. 또한 윤계상은 임형준의 단점을 폭로해 녹화장의 모두를 웃겼다는 후문. 뿐만 아니라, MC김숙의 "관객수 700만 달성하면 비디오스타에 출연하겠냐"는 질문에 선뜻 "그러겠다"고 대답하며 비스 mc들은 물론 제작진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현재 '범죄도시'의 관객 수는 650만에 육박한 가운데, 700만 달성을 기대하고 있다.

    한편 영화 '범죄도시'를 통해 코믹뿐만 아니라 액션까지 잘하는 배우라는 것을 입증한 임형준은 자신의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처음 마동석의 집에 놀러갔다가 시나리오를 보고 한눈에 반해, 출연 요청을 했지만 "감독님뿐만 아니라 모든 스태프들이 (캐스팅을) 반대했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임형준은 "조선족 역할은 얼굴이 알려지지 않은 배우를 선택하는 것이 맞다"며, 관객의 감정몰입을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임형준은 "절친한 마동석 형이 '배우가 애착이 있으니 미팅이라도 보자'고 말했다"며, 마동석 덕분에 오디션 기회를 마련해준 것임을 밝혔다. 결국 연기에 대한 간절함이 '범죄도시' 감독에게 전달되었고 임형준은 오디션을 통해 캐스팅 되어 훌륭한 연기를 보여 줄 수 있게 되었다.

    이날 임형준은 오디션 자리를 마련해준 마동석에게 "전화도 잘 안하는 동생에게 오디션 기회를 줘서 덕분에 영화 참여할 수 있어서 고마웠어요"라며 영상편지를 전했다.

    흥행질주를 이어가는 '범죄도시'의 신스틸러 임형준의 토크는 오늘 11월 14일 (화) 저녁 8시 30분에 '비디오스타'를 확인할 수 있다.

    anjee85@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