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비 22득점' 전자랜드, 7연승... 오리온 3연패

    기사입력 2017-11-11 19:09:56 | 최종수정 2017-11-11 19:10:27

    인천 전자랜드와 고양 오리온의 2017-2018 프로농구 경기가 11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렸다. 전자랜드 셀비가 오리온 문태종의 수비를 피해 골밑슛을 시도하고 있다.
    인천=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7.11.11/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가 파죽의 7연승을 달렸다.

    전자랜드는 11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열린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와의 홈경기에서 고른 활약을 앞세워 80대71로 이겼다. 전자랜드는 7연승을 달리며, 8승4패를 마크했다. 2위 원주 DB 프로미와 반 경기차를 유지했다. 오리온은 3연패에 빠지며, 시즌 3승9패를 기록했다. 브랜든 브라운, 조쉬 셀비, 박찬희, 강상재가 모두 10득점 이상을 올렸다. 특히, 셀비는 가장 많은 22득점을 기록했다.

    전자랜드는 1쿼터 팽팽한 승부에서 박찬희, 정병국 등이 정확한 슛을 넣으며, 점수 차를 벌렸다. 오리온은 리바운드에서 밀리지 않았지만, 4개의 턴오버를 범하며 스스로 무너졌다. 2쿼터에는 오리온 버논 맥클린이 8득점으로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2쿼터까지 전자랜드의 44-43 근소한 리드.

    후반전에 승부가 기울었다. 3쿼터 전자랜드 셀비(12득점)와 오리온 맥클린(12득점)이 주포로 활약했다. 그러나 정효근, 박찬희 등 국내 선수들이 득점을 도운 전자랜드가 앞서기 시작했다. 4쿼터에선 두 팀이 저득점으로 맞섰다. 브라운과 박찬희가 버틴 전자랜드가 우위를 점했다. 결국, 3~4쿼터에 더 많은 득점을 올린 전자랜드가 9점 차로 승리를 거머쥐었다.


    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2017-2018 KBL 프로농구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