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켈레톤 윤성빈, 시작이 좋다 '시즌 첫 월드컵 은메달'

    기사입력 2017-11-11 11:03:52

    스켈레톤 윤성빈, 금빛 스타트
    (평창=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18일 오전 강원 평창군 알펜시아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봅슬레이-스켈레톤 대표팀 실전테스트 공개현장에서 스켈레톤 윤성빈 선수가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2017.10.18
    yangdo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국 스켈레톤의 간판' 윤성빈(23)이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윤성빈은 11일(한국시각) 미국 뉴욕 주 레이크플래시드에서 열린 2017∼2018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스켈레톤 경기에서 1, 2차 시기 합계 1분47초65로 2위에 올랐다. 시즌 첫 월드컵부터 은메달을 수확했다. 윤성빈은 1차 시기에서 3위에 해당하는 53초76, 2차 시기에서 2위에 해당하는 53초89를 기록했다.

    금메달은 이변 없이 '황제' 마르틴스 두쿠르스(33·라트비아)가 차지했다. 1, 2차 시기 합계 기록은 윤성빈보다 0.11초 빠른 1분47초54다. 1, 2차 주행 모두에서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하지만 평창올림픽이 홈트랙에서 펼쳐지는만큼 지금과 같은 추세라면 올림픽 금메달도 꿈만은 아니다.

    윤성빈은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시즌을 기분 좋게 시작해 기쁘다"며 "하루만에 급격히 떨어진 기온으로 인해 장비 세팅을 갑작스럽게 변경해 준비가 완벽하지 못했던 점은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올 시즌을 시작처럼 기분 좋게 마무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