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이슬 24득점' KEB하나은행, KB스타즈에 첫패 안겼다

    기사입력 2017-11-11 19:37:37

    부천 KEB하나은행 강이슬. 사진 제공=WKBL.
    부천 KEB하나은행이 청주 KB스타즈의 연승을 저지했다.

    KEB하나은행은 11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KB스타즈와의 경기에서 71대68로 이겼다. KEB하나은행은 2연승을 달리며, 시즌 2승2패를 기록했다. 4연승을 달리던 KB스타즈는 시즌 첫 패를 떠안았다. KEB하나은행은 강이슬이 24득점-6리바운드-3어시스트를 기록했다. KB스타즈 다미리스 단타스가 27득점-17리바운드로 분전했다.

    KB스타즈가 경기 초반 앞섰다. 10-11로 뒤진 상황에서 김가은이 자유투 2개를 성공시키며, 역전했다. 이후 박지수가 자유투 2개를 넣으며, 14-11로 앞선 채 1쿼터를 끝냈다. KEB하나은행은 2쿼터 시작과 함께 연속 득점을 허용하며, 11-19 열세에 몰렸다. 그러나, 골밑에서 연이은 득점으로 점수 차를 좁혔다. 김단비의 3점, 강이슬의 득점이 나오면서 24-25를 만들었다. 접전 끝에 김지영의 득점으로 28-27 역전. 전반전을 리드했다.

    팽팽한 승부였다. 어느 팀도 쉽게 점수를 벌리지 못했다. 그러나 KEB하나은행은 3쿼터 중요한 순간마다 강이슬과 이사벨 해리슨이 득점했다. 3쿼터에만 21-19로 더 많은 점수를 올렸다. 4쿼터 역시 난타전이었다. KEB하나은행은 65-66에서 해리슨이 연속 득점으로 승기를 굳혔다. 자유투 기회에서 착실히 1점씩을 넣으며, 3점차 신승을 거뒀다.


    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