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선 보는데 8500만원?"…윤시윤, 中 맞선 회사 인턴 변신

    기사입력 2017-11-10 16:06:38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키 크고 다정한 남자', '청순하고 착한 여자' 등 누구에게나 결혼하고 싶은 이상형의 조건은 있다. 결혼 적령기에 막 들어선 배우 윤시윤에게도 '여성스럽고 가족에게 잘 하는 여자'라는 이상형의 조건이 있다. 하지만 깐깐한 조건과 상상 이상의 맞선 비용이 드는 중국의 조건 맞선에 배우 윤시윤은 혼란에 빠졌다.

    짝, 부부, 일에 관한 세계의 다양한 가치를 겪어보는 '가치 여행' 다큐멘터리, SBS 창사특집 UHD 대기획 '나를 향한 빅퀘스천'에 출연하게 된 윤시윤은 1, 2부 '왜 짝을 원하는가?' 편의 프리젠터로 나서 인도, 중국, 영국 등을 방문했다.

    "'짝'에 대한 세계의 여러 가지 생각을 알고 싶다."라며 중국을 찾은 윤시윤은 조건 맞선 전문 회사의 인턴으로 일하게 된 지 몇 시간 만에 멘탈붕괴를 겪고 말았다. 그는 50만 위안(약 8500만 원)을 호가하는 의뢰금부터 '얇은 허리(A4 사이즈)와 휴대폰보다 날씬한 종아리' 등 깐깐한 조건, 그리고 러브 헌터라 불리는 직원들의 길거리 캐스팅 모습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윤시윤은 후에 진행된 인터뷰에서 '사랑인지 비즈니스인지 모르겠다'고 혼란스러워하면서도, "그런데 그게 나쁘다고 할 수는 없다. 이것 또한 짝을 찾기 위한 노력 중의 하나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중국 맞선 회사의 인턴이 된 윤시윤은 50만 위안의 대형 계약을 성공시킬 수 있었을까? 그 결과는 11월 12일 일요일 밤 11시 5분 SBS 창사특집 UHD 대기획 '나를 향한 빅퀘스천' 1부 '왜 짝을 원하는가?' 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anjee85@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