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굴서 훼손된 40대 여성 시신 발견·용의자 음독 사망

    기사입력 2017-11-11 18:14:51

    [제작 이태호]
    11일 낮 3시께 충북 보은군 내북면의 한 토굴에서 A씨(47·여·청주시 상당구)의 시신이 발견됐다.





    시신은 훼손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신은 마대자루에 쌓여 흙으로 덮여 있었다.

    A씨는 지난 5일 실종 신고된 상태였다.

    경찰은 A씨 집 근처 폐쇄회로(CCTV) 화면 분석을 통해 A씨와 동거남 B(65)씨가 지난 2일 함께 길을 나선 뒤 B씨만 돌아온 것을 확인하고 B씨에 대해 당일 행적 등을 조사해왔다.

    내북면은 B씨의 고향마을이다.

    하지만 지난 6일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한 B씨는 다음날 음독자살을 시도했다.

    병원서 치료를 받던 B씨는 10일 오후 4시 22분께 숨졌다.

    B씨는 유서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으나 내용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경찰은 유서 내용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ywy@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