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서 쓰레기 태우다 불…할아버지 1명 숨져

    기사입력 2017-11-11 14:24:25

    11일 오전 10시 50분께 경남 의령군 지정면 백야리 대나무밭에서 불이나 1천㎡가량이 불에 탔다.

    출동한 소방대는 현장에서 김모(85)씨가 불에 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김 씨가 집 근처에서 쓰레기를 태우다가 불이 몸에 옮겨붙여 숨졌고 인근 대나무밭까지 확산한 것으로 추정했다.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