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아무' 신주아, 김용만에 돌직구 "女 안다고 생각하지 마라"

    기사입력 2017-11-10 17:23:13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사랑은 아무나 하나' 신주아와 김용만이 '일 중독에 빠진 남편'을 보며 설전을 펼쳤다.

    오는 11일 밤 방송되는 TV조선 '사랑은 아무나 하나'에는 러시아, 발리 그리고 남아공에 살고 있는 국제 부부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날 러시아 부부인 남편 지해성(29)씨와 아내 빅토리아는 데이트를 떠나 한 축제 현장을 방문했지만, 지해성씨는 갑자기 무대에 올라 축제 행사를 통역을 진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를 본 MC 신주아는 아연실색하며 "화가 난다. 말도 안된다"며 남편의 행동에 분개했다. 이에 김용만은 "진짜 열심히 사는 것이다. 간 김에 일 하는 것이 어떠냐?"며 남편을 두둔했지만, 신주아는 "말 한마디라도 미리 해줬으면 이해했을 거다"라며 답답해했다. 김용만과 주영훈은 끝까지 공감하지 못했고, 신주아는 "여자를 다 안다고 생각하지 마세요"라고 받아쳐 현장을 폭소에 빠트렸다.

    한편 이 외에도 휴양지 발리에 사는 이상은(38)씨와 보트왕 남편 하리(42) 부부와 남아공 케이프타운에서 미용실을 운영하는 아내 김승희(45)씨와 전업주부 남편 아리엘(41) 부부의 이야기가 오는 11일 토요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supremez@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