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이라는 의미”…‘개냥’ 김완선, 반려묘 향한 진실한♥[종합]

    기사입력 2017-10-13 21:27:02

    [스포츠조선닷컴 홍민기 기자] 원조 섹시 아이콘 가수 김완선이 육냥이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13일 방송된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 5화에서는 김완선이 반려동물들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김완선은 "6마리 고양이와 함께 살고 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반려묘 식구들은 '레이', '흰둥이', '야들이', '라클이', '꼬맹이', '복덩이'.

    김완선은 아침부터 분주한 모습을 보였다. 눈을 뜨자마자 반려묘들 간식부터 챙겼다. 아이들 식사를 준비하던 김완선은 특유의 고양이 소리를 따라 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반려묘들은 간식을 먹으며 무아지경에 빠졌다. 하지만 몸이 불편한 복덩이는 간식을 먹지 않았다. 조용히 침대 밑으로 들어가 혼자 있기를 원했다.

    고양이들 발톱을 깎아주던 김완선은 복덩이 기저귀를 갈아주고, 손수 배변 마사지를 해주며 남다른 사랑을 드러냈다.

    복덩이는 태어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사고로 허리가 부러졌다고. 김완선은 복덩이에 대해 "처음에는 입양을 거절했다. 그런데 계속 '파양되지 않고 잘 지낼 수 있을까'라는 걱정이 들더라"며 입양을 결정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김완선은 "복덩이가 아픈 몸에도 활발하게 돌아다녔다. 그런데 다리 수술을 하고 성격이 확 바뀌었다. '괜히 다리 수술을 했나'라는 생각도 든다. 현재는 한쪽 다리를 절단한 상태다"고 안타까운 심정을 내비쳤다.

    이어 피부병으로 버림받은 꼬맹이 등 각자의 사연을 품고 완선을 만나 한 가족을 이룬 육냥이 이야기가 공개되며 스튜디오를 숙연하게 만들었다. 딘딘은 김완선에게 "너무 멋있다"며 감탄했다.

    mkmklife@sportschosun.com

    제대로 찍었다! 프로토 80회차 해외축구 필살픽 1031% 적중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