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영화 또 찍고 싶다…크리스탈과 아직 연락"

    기사입력 2017-10-13 18:50:30 | 최종수정 2017-10-13 18:52:56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배우 설리가 '리얼' 이후 다른 영화에도 출연하고픈 소망을 드러냈다.

    설리는 13일 자신의 SNS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는 짧은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설리는 오프숄더 니트 차림으로 방송에 임했다. '립이 참 예쁘다'는 말에 "립 잘 발랐지?"라며 반색했다. '고양이 보여달라'는 요청에는 "안된다. 나 지금 속옷밖에 안 입고 있는데, 얘가 거기 있다"고 거절했다.

    설리는 "영화? 또 찍어야지"라며 "드라마는 너무 힘들다. 난 그런 체력이 안된다"며 웃었다. 팬들이 팬미팅을 요청하자 "나도 하고 싶다. 회사랑 얘기해보겠다"고 약속했다.

    자신의 근황에 대해서는 "혼자 산다. 세탁기 돌리는 법 몰라서 빨래는 못한다. 이모가 해주신다"면서 "오늘은 오랜만에 예쁘게 꾸몄다. 밥먹으러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팬이 '크리스탈'을 연호하자 "수정이하고 아직 연락한다"고 답했다.

    '13일의 금요일'이라는 말에는 "나 그런 거 안 믿는다"면서 웃는가 하면 "나 보니까 좋아? 좋으면 네~"라고 외치는 등 즐거워했다. '피부가 좋다'는 칭찬에 "피부는 타고났다. 더 안 좋아져도 된다"고 자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설리는 에프엑스 탈퇴 이후 배우로 전향, 최근 영화 '리얼'에 출연했다.

    lunarfly@sportschosun.com

    제대로 찍었다! 프로토 80회차 해외축구 필살픽 1031% 적중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