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 탁재훈 "신정환 아픈 연기 제일 못해" 댕기열 언급 '팀킬'

    기사입력 2017-10-12 23:51:53 | 최종수정 2017-10-12 23:57:20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탁재훈이 모델 재능기부에 나선 신정환의 포즈에 댕기열을 언급하며 디스했다.

    12일 방송한 Mnet '프로젝트S-악마의 재능기부'(이하 '악마')에서는 사진 모델로 재능기부에 나선 신정환과 탁재훈의 모습이 전파됐다.

    이날 신정환 탁재훈은 '우리들의 사진 모델이 되어 달라'는 여고생들의 요청에 곧바로 달려갔다.

    하지만 만나자마자 "벗어달라"는 요청을 받은 두 사람은 "보여줄만큼 몸이 좋지 않다"며 당황했다. 여고생들은 "좋지 않은 몸을 좋게 만드는게 사진 기술"이라며 "은은한 섹시미를 추구하는 작가를 좋아한다"면서 준비한 콘티와 관심 작가의 작품을 보여줬다.

    여러 포즈를 취하던 두 사람. 신정환은 단독 포즈에서 준비된 소파에 누웠고, 이를 지켜보던 탁재훈은 "여기 필리핀 사람 3명만 불러달라"며 "병원에 누워있던 그 때 그 모습 같다. 그 사진 되게 유명하다"고 디스했다.

    신정환은 얼굴을 붉히면서 "저 마이크가 링거로 보인다"며 "작가님 저는 안 누울게요"라고 말했다. 이에 탁재훈은 "신정환이 제일 못하는 연기가 아파서 누워있는 연기"라며 "하필 천이 너무 하얀 색이어서 병원 침대 같은 느낌"이라고 또 한번 저격했다.

    lyn@sportschosun.com

    제대로 찍었다! 프로토 80회차 해외축구 필살픽 1031% 적중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