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 주전 능가한 신스틸러, NC 가을 야구의 묘미

    기사입력 2017-10-12 08:27:10 | 최종수정 2017-10-12 18:03:22

    NC 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2017 KBO 리그 준플레이오프 3차전이 1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렸다. 3회말 2사 2루 NC 노진혁이 2점홈런을 날리고 베이스를 돌고 있다.
    창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7.10.11/
    NC 다이노스가 '깜짝 스타'들의 활약에 웃고 있다.

    NC는 신구 조화가 잘 이루어지고 있는 팀이다. 베테랑 이호준, 이종욱, 손시헌 등이 중심을 잡아줬고, 나성범, 박민우는 빠르게 팀을 대표하는 스타로 자리 잡았다. 여기에 김성욱, 권희동, 이상호 등이 꾸준한 기회를 통해 급성장하고 있다. 또한, 2014년부터 올 시즌까지 4년 연속 포스트시즌에 오르면서 '큰 경기' 경험을 쌓고 있다. 백업층이 여느 팀과 비교해도 밀리지 않는다. 이번 포스트시즌에서도 NC의 두꺼운 선수층이 효과를 보고 있다.

    NC는 롯데 자이언츠와의 준플레이오프 3경기에서 야수들을 이른 시점에 교체했다. 경기 중반 승부처에서 과감히 주전 선수들을 빼고, 대주자를 투입했다.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100% 그 효과를 보진 못했다. 그러나 NC는 연장 11회 접전 끝에 롯데를 9대2로 꺾었다. 흐름을 가져온 건 2-2로 맞선 11회초 선두타자 지석훈의 우중간 2루타였다. 지석훈은 권희동 타석에서 폭투를 틈 타 3루 진루에 성공했다. 짧은 폭투였지만, 슬라이딩 과정에서 왼팔을 빼는 기술을 선보였다. 이어 권희동이 적시 2루타를 쳐 균형을 깨뜨렸다. 이후 결정적 포일과 모창민의 만루 홈런이 승부를 결정지었다.

    2차전에서 NC는 접전 끝에 0대1로 패했다. 그러나 큰 수확이 있었다. 선발 장현식의 호투다. 외국인 투수들이 득세하는 포스트시즌에서 유망주 장현식은 씩씩하게 공을 뿌렸다. 지난해 플레이오프 선발 등판에서 1이닝 5볼넷 1실점으로 부진했던 장현식은 선발 풀타임 경험을 통해 성장했다. 시속 150㎞에 육박하는 빠른 공으로 롯데 타자들을 제압했다. 7이닝 1실점(비자책)으로 롯데 선발 브룩스 레일리와 팽팽한 승부를 했다. 또 한 명의 신스틸러였다.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2017 KBO 리그 준플레이오프 1차전이 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렸다. 연장 11회초 NC 권희동 타석때 롯데 포수 강민호가 볼을 더듬는 사이 2루주자 지석훈이 3루로 달려 세이프되고 있다. 롯데 3루수는 황진수.
    부산=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7.10.08/
    3차전에서도 깜짝 스타가 나왔다. 김경문 NC 감독은 3루수로 선발 출전한 박석민이 수비에서 흔들리자, 과감하게 교체를 결정했다. 3회초 대수비로 투입된 노진혁은 수비에 강점이 있는 내야수다. 김 감독 역시 수비 강화를 위해 노진혁 카드를 꺼내 들었다. 그런데 노진혁은 4안타(2홈런) 3타점 4득점으로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3-2로 쫓기던 3회말 2사 2루에서 나온 노진혁의 2점 홈런이 흐름을 끌어왔다.

    NC는 주전 선수들을 빠르게 교체하고도 승리를 놓치지 않았다. 백업의 힘에서 롯데를 압도했다. 여기에 중요한 순간 대주자로 활용할 수 있는 이상호, 이재율이 대기하고 있다. 주루 하나로 흐름을 바꿀 수 있는 자원들이다.

    창원=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제대로 찍었다! 프로토 80회차 해외축구 필살픽 1031% 적중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