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nd BIFF] '유리정원' 문근영 "파격 변신, 배우로서 욕심났다"

    기사입력 2017-10-12 15:33:34 | 최종수정 2017-10-12 15:56:39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제 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유리정원'(감독 신수원)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유리정원'은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상처받고, 숲 속 유리정원에 자신을 고립시킨 여자와 그를 소재로 소설을 써 인기작가가 된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는 배우 문근영.
    부산=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7.10.12
    [스포츠조선 부산=조지영 기자] 배우 문근영이 파격 변신에 대해 "배우로서 욕심났다"고 말했다.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유리정원'(신수원 감독, 준필름 제작)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세상이 준 상처로 어릴 적 자랐던 숲 속 유리정원 안에 스스로 고립한 과학도 재연 역의 문근영, 첫 소설의 실패로 슬럼프를 겪는 무명작가 지훈 역의 김태훈, 재연이 믿고 의지하는 교수 역의 서태화, 대학원생 수희 역의 박지수, 현 역의 임정운, 그리고 신수원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오는 25일 국내 개봉에 앞서 부산영화제 개막작으로 전 세계 최초로 공개된 '유리정원'은 베스트셀러 소설에 얽힌 미스터리한 사건, 그리고 슬픈 비밀을 그린 미스터리 작품이다. 문근영, 김태훈, 서태화가 가세했고 '명왕성' '마돈나' 등으로 대한민국 여성 최초로 칸,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수상한 신수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문근영은 "뜻깊은 자리에 참석할 수 있게 돼 너무 기쁘고 떨린다. 잘 부탁드린다"며 마음을 전했다.

    그는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이야기가 너무 매력적이었고 특히 캐릭터에 깊은 끌림이 있었다. 아픔과 상처, 훼손된 순수함을 지키고자 하는 욕망 등 다른 매력을 가진 캐릭터인 것 같아 끌렸다. 일방적인 애정일 수도 있고 배우로서 욕심일 수도 있겠지만 뭔가 잘 표현하고 잘연기하고 싶었던 마음이 컸다. 촬영할 때도 그렇게 되기 위해 많이 노력했다. 힘든 점도 있었지만 행복하게 작업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올해 부산영화제는 오늘(12일) 개막해 21일까지 10일간 부산 일대에서 성대하게 개최된다. 월드 프리미어 100편(장편 76편, 단편 24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29편(장편 25편, 단편 5편), 뉴 커런츠 상영작 10편 등 전 세계 75개국, 298편의 영화가 부산을 통해 선보인다. 개막작은 한국 출신 신수원 감독의 '유리정원'이, 폐막작으로는 대만 출신 실비아 창 감독의 '상애상친'이 선정됐다.

    부산=soulhn1220@sportschosun.com

    제대로 찍었다! 프로토 80회차 해외축구 필살픽 1031% 적중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