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정준하, 결국 악플러 고소한다…"10년을 참았습니다" (인터뷰, 심경 전문)

    기사입력 2017-10-12 13:15:56 | 최종수정 2017-10-12 15:38:36

    [스포츠조선 박현택 기자] 방송인 정준하가 도를 넘은 악플러에 정면으로 맞선다.

    추석 연휴기간,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정준하와 관련된 루머를 기반으로 갖가지 비방이 쏟아졌다.또한 정준하의 개인 SNS로까지 접속한 악플러들은 그 공간에서도 수많은 악플을 쏟아냈다.

    정준하는 12일 스포츠조선에 "10년을 참은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루머로 일단락된 사건에 대한 악의적 재생산에 아이와 아내에 대한 욕설에 희롱, 반복적인 인신공격, 진위여부가 불명확한 비방까지 수도 없이 겪어왔다"며 "주변에서는 늘 '왜 고소하지 않느냐'고 말씀하신다. 하지만 막상 상처를 받았다가도 '고소'는 주저하게 되더라. '나만 참으면 되는 것 아닌가'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정준하는 "사실은 올해 초, 변호사까지 선임하여 자료를 정리하여 경찰서 문 앞까지 갔다가 되돌아 온 적이 있다. '한번만 더 참자'라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이제 아이도 5살이 되어 어느정도 인터넷을 조금씩이나마 접할 수 있는 나이가 됐고, 사랑하는 아내가 받는 상처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는 판단이 들었다"고 말했다.

    정준하는 이어 "변호사, 지인들과 상의하며 고소 계획을 수립 중이다. 자료도 충분히 모아놓았다. 한가지 분명한 것은 선처는 절대 없다는 점이다"라며 "정당한 비판이나 지적은 얼마든지 수용할 수 있고, 늘 시청자의 말씀을 경청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방송인을 떠나 한 가족의 가장으로서 더 이상 악플러를 용서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하 정준하 심경 전문

    제대로 찍었다! 프로토 80회차 해외축구 필살픽 1031% 적중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