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지소연, “딸은 내 최고의 배우” 父 진심 듣고 눈물

    기사입력 2017-10-12 10:20:37 | 최종수정 2017-10-12 10:55:10

    배우 지소연이 아버지의 진심을 듣고 눈시울을 붉혔다.

    11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이하 '살림남 2')에서는 지소연 부모님을 뵙는 송재희·지소연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가족들과 한자리에 모인 지소연 가족들. 지소연의 아버지는 지소연과 사위 송재희 앞에서 딸의 결혼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그는 "사실 지소연과 송재희가 결혼 허락을 받으러 오기 전, 둘째딸이 먼저 결혼 허락을 받으러 왔었다. 그런데 내가 그 자리에서 결혼 허락을 바로 못했다"라면서 "'언니는 어떡하니? 너하고 둘이 한방에서 같이 지내고 있는데, 네가 빠져나가면 언니는 혼자 남겨지는데 어떡하겠니? 생각 좀 해보자'라고 했다"고 말을 했다. 아버지의 이야기에 지소연은 눈물을 글썽였다.

    이어 지소연의 아버지는 "어려서부터 내가 도와준 게 없었다. 딸의 꿈을 계속 반대했었다. 이제는 좋은 신랑 만나서 너무 고맙다. 아직도 우리 딸은 내 휴대전화에 '내 최고의 배우'라고 저장해 놨다"고 밝히며 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소연 가족의 훈훈한 모습을 지켜 본 최양락은 "나는 처음 처가에 인사를 갈 때 면접시험처럼 너무 긴장해서 술을 잔뜩 먹고 가 주정을 하고 왔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팽현숙은 "울면서 결혼 안 시켜주면 죽는다고 했다. 그게 주정이 아니라 사랑인 줄 알았다"고 착각이 결혼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tokkig@sportschosun.com

    제대로 찍었다! 프로토 80회차 해외축구 필살픽 1031% 적중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