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목 수술받은 오타니, 3개월 후 정상훈련 전망

    기사입력 2017-10-13 08:56:00

    오타니 쇼헤이.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3·닛폰햄 파이터스)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진출 도전에 앞서 발목 수술을 받았다.

    닛폰햄 구단에 따르면 오타니는 12일 일본 도쿄의 한 병원에서 오른발 관절에 통증을 일으켜온 삼각 뼈 제거 수술을 받았다.

    구단은 "수술은 무사히 끝났다"면서 "오타니는 앞으로 병원에서 재활 훈련을 하고 2∼3주 후에 퇴원할 예정이다"라고 알렸다.

    오타니는 퇴원 후 구단 2군 캠프에서 재활 운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투·타에서 정상적으로 플레이할 때까지는 약 3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구단은 전망했다.

    프로 무대에서도 투수와 타자를 병행하며 기량을 뽐내온 오타니는 올해에는 오른발목과 왼 허벅지 근육을 잇달아 다쳐 정상적으로 시즌을 치르지 못했다.

    타자로는 타율 0.332에 8홈런 31타점을 기록했으나 투수로는 5경기에 등판해 3승 2패, 평균자책점 3.20의 성적을 내는 데 그쳤다.

    오타니는 이번 비시즌 기간에 포스팅 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메이저리그에 진출할 것이 유력시되고 있다.

    오타니는 수술을 앞둔 지난 11일 구단을 통해 "완전한 상태에서 새로운 시즌을 맞이하기 위해 공식 경기 종료 직후에 수술을 받게 됐다"면서 "제 기량을 보여줄 수 있게 수술 후 재활과 훈련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hosu1@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