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추지 않는 비' 준PO 4차전 우천 순연…13일 개시

    기사입력 2017-10-12 17:31:45

    12일 NC 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2017 KBO 리그 준플레이오프 4차전 경기가 창원 마산구장에서 예정된 가운데 그라운드에 비가 내리고 있다.
    창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7.10.12/
    결국 준플레이오프 4차전이 우천 연기됐다.

    12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오후 6시30분부터 시작될 예정이었던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이 비로 미뤄졌다. 전날(11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3차전은 NC가 13대6으로 대승을 거두면서 시리즈 전적 2승1패 우위를 점한 가운데, 4차전은 13일 열리게 됐다.

    이날 오전부터 창원 지방에 비가 내리기 시작했고, 경기 시간이 가까워지도록 비가 멈추지 않았다. 빗줄기가 굵지는 않았지만, 이미 내린 양이 꽤 많았다. 마산 구장에는 일찍부터 대형 방수포가 깔려있었으나 결국 경기를 시작하지 못하고 우천 순연이 결정됐다.

    4차전은 13일 오후 6시30분에 마산구장에서 열린다. 만약 NC가 4차전에서도 승리하면, 플레이오프 일정은 예정대로 진행된다. 하지만 롯데가 4차전에서 이겨 5차전까지 가게되면, 플레이오프 일정이 하루씩 뒤로 밀린다.


    창원=나유리기자 youll@sportschosun.com

    제대로 찍었다! 프로토 80회차 해외축구 필살픽 1031% 적중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