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줌人] 맴찢 짝사랑…'사온' 김재욱, 이 구역의 서브병 유발자

    기사입력 2017-10-11 08:23:46 | 최종수정 2017-10-11 08:57:22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또 하나의 서브병 유발자가 탄생했다.

    서브병은 남녀주인공보다 서브주연 캐릭터를 좋아하는 현상을 일컫는 인터넷 신조어다. 대부분 로맨틱 코미디물이나 멜로물은 남주인공에게 모든 판타지와 매력을 쏟아 붓기 때문에 서브남주가 빛나는 경우가 드물지만, SBS 월화극 '사랑의 온도'의 김재욱은 거부할 수 없는 외사랑을 보여주며 서브병을 창궐시키고 있다.

    10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는 온정선(양세종)과 이현수(서현진)가 재결합하고, 그 장면을 박정우(김재욱)가 목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현수는 드라마 '반칙형사' 작가를 그만두기로 했다. 박정우는 그런 이현수를 위로했지만, 이현수는 그의 친절을 거부했다. 그런 이현수의 모습에 박정우는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작가 일을 그만둔 이현수는 여수 여행을 떠나기로 했다. 이 사실을 안 박정우와 온정선은 각각 이현수를 찾아 여수로 떠났다. 온정선과 이현수는 여수 여행을 통해 드디어 진심을 고백했다. 이현수는 "쿨한 척 잘난 척 하느라 자기가 나한테 준 신호를 전부 다 무시했다. 사랑해"라고 마음을 보여줬고, 온정선은 "알고 있다"며 이현수를 안아줬다. 박정우는 멀리서 이런 두 사람의 모습을 발견했다.

    이러한 박정우의 짝사랑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졸이게 만들었다. 박정우는 온정선과 좋아하는 여자 이야기를 나누며 프러포즈 계획까지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온정선과 같은 여자를 좋아하고 있다는 건 몰랐던 상황. 자신이 키우고 싶은 셰프 온정선과 갖고 싶은 여자 이현수가 마음을 나눴다는 걸 이제서야 알게된 박정우는 큰 충격에 빠졌다.

    김재욱은 박정우에게만 잔인한 현실을 애틋하게 그려냈다. 슬프고 아련한 눈빛 연기 하나 만으로 박정우의 찢어지는 심정을 그려냈다. 드라마틱하게 감정을 폭발시키지는 않았지만 절제된 내면 연기가 오히려 더 슬픔을 배가시키는 효과를 내며 몰입도를 높였다는 평. 자신이 가진 모든 걸 사용해 이현수를 돕고자 고군분투했던 그의 짝사랑에 시청자는 애잔함을 느꼈다. 특히 이러한 감정 연기는 김재욱의 전작이자 인생작이라고 할 수 있는 OCN '보이스'에서 보여준 살인자 모태구 연기와 완전히 다른 것이라 김재욱의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실감하게 했다.

    김재욱의 마음 찢어놓는 짝사랑 로맨스 덕분에 시청자는 제대로 서브병에 걸린 분위기다. 앞으로 김재욱의 박정우가 온정선과 이현수 사이에서 어떤 역할을 할지 알 수 없지만 시청자는 한 목소리로 '대표님'을 외치고 있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제대로 찍었다! 프로토 80회차 해외축구 필살픽 1031% 적중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