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이덕화-이경규, 아옹다옹 현실판 '톰과 제리'

    기사입력 2017-09-14 11:35:05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14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낚시 여행 버라이어티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이하 '도시어부')에서는 아옹다옹하는 이덕화와 이경규의 모습이 그려진다.

    전라북도 왕포에서 2일차 출조에 나선 이덕화와 이경규, 마이크로닷은 첫째 날 물고기를 거의 잡지 못했던 굴욕을 만회하기 위해 새벽부터 바다로 향한다.

    배 위에서 있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더위와 배고픔에 지쳐가던 이경규는 "형님(이덕화)이 장소를 왕포로 잡았으니 물고기가 잡히지 않아도 가만히 있는 것이다. 만약 제작진이 왕포로 오자고 했었으면 나한테 맞았을 것"이라며 "차라리 양어장으로 가든지"라고 이덕화를 향해 도발한다.

    이를 듣던 이덕화는 "정신차려 경규야. 너 바다 낚시 다섯 번은 가봤니? 물때도 모르고 뭘 아는 것이 있어야 변명을 하지"라고 반박하며 언짢은 기색을 보인다.

    이에 이경규는 "형님 지금 저한테 뒤집어 씌우는 것이냐. 한 때 제주도에서 살다시피 했다"고 맞받아치며 발끈하고, 옥신각신하는 두 형님 사이에서 막내 마이크로닷은 어쩔 줄 몰라 하며 눈치를 살핀다.

    '톰과 제리'를 방불케 하는 이덕화와 이경규의 모습은 14일 밤 11시 채널A '도시어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채널A '도시어부'는 연예계를 대표하는 자타공인 낚시꾼 이덕화?이경규?마이크로닷이 지금껏 공개된 적 없는 자신들만의 황금어장으로 함께 낚시 여행을 떠나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밤 11시 방송.

    anjee85@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