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서권순 "사위들 안아줬더니 무서워서 움찔"

    기사입력 2017-09-14 10:36:20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백년손님' 배우 서권순이 '센 시어머니' 캐릭터와 다른 반전 매력을 뽐냈다.

    14일(목)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은 이만기와 장모 최위득, 마라도 사위 박형일과 해녀 장모 박순자, 자은도 염전 사위 최종화와 장인 안훈오, 장모 김수자의 이야기로 꾸며진다. 이날 스튜디오에는 개그맨 이정수와 이만기의 아내 한숙희, 그리고 드라마에서 주로 무섭고 모진 시어머니 역할을 맡아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배우 서권순이 출연한다.

    서권순은 녹화 당시 소녀처럼 잘 웃고, 애교 넘치는 모습을 보이며 '국민 시어머니' 캐릭터와 180도 다른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 서권순은 이 날 "시어머니 전문 배우로 통하지만 실제로는 딸만 둘인 두 사위의 장모"라고 밝혔다. MC 김원희가 "두 사위가 서권순 씨를 처음 봤을 때는 많이 떨었을 것 같다"고 묻자, 서권순은 "처음에 사위를 보고 안아줬더니, 무서워서 움찔거리는 게 느껴졌다. 하지만 내가 볼 때마다 껴안고, '사랑해'라고 말해주니까 지금은 전혀 그런 게 없다"고 답했다.

    이어 서권순은 "처음부터 사위들은 내게 공짜로 아들이 둘이 생기는 거라고 생각했다. 너무 좋아~"라고 애교 넘치게 말했고, 이에 패널들은 "정말 좋은 장모님이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서권순은 드라마 속에 강한 이미지와 달리 실제로는 언성을 높여본 적이 없고, 다투는 걸 좋아하지 않는 평화주의자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는 후문. '국민 시어머니' 서권순의 반전 매력은 14일(목) 밤 11시 10분, SBS '백년손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anjee85@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